2023-07-26 | 비 오는 날 굴 먹기

article written on 2023-07-26

요즘 장마가 한창이다. 특히 주말마다 비가 내리고 해서 주말마다 밖에 나가서 놀기가 애매하다. 집도 습해서 에어컨을 항상 틀어 놓는데, 그래도 뭔가 부족하다. 집에서 공부가 잘 안 되면 날씨 탓을 하게 된다. 모기가 나와도 날씨 탓, 기부니 안 좋아도 날씨 탓, 주식이 떨어져도 날씨 탓을 하게 된다. 이러던 와중 이번 주말에는 어디라도 나가서 놀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이에 따라 인천 소래포구의 한 호텔을 예약해 놓고 낮에 놀 곳을 찾아 오이도로 향했다. 지하철을 2시간이나 탔는데 쾌적해서 괜찮았다. 오이도역에서 택시를 타고 11,000원 정도의 거리를 더 가야 오이도 부둣가에 도착할 수 있다.

요즘 장마가 한창이다. 특히 주말마다 비가 내리고 해서 주말마다 밖에 나가서 놀기가 애매하다. 집도 습해서 에어컨을 항상 틀어 놓는데, 그래도 뭔가 부족하다. 집에서 공부가 잘 안 되면 날씨 탓을 하게 된다. 모기가 나와도 날씨 탓, 기부니 안 좋아도 날씨 탓, 주식이 떨어져도 날씨 탓을 하게 된다. 이러던 와중 이번 주말에는 어디라도 나가서 놀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이에 따라 인천 소래포구의 한 호텔을 예약해 놓고 낮에 놀 곳을 찾아 오이도로 향했다. 지하철을 2시간이나 탔는데 쾌적해서 괜찮았다. 오이도역에서 택시를 타고 11,000원 정도의 거리를 더 가야 오이도 부둣가에 도착할 수 있다.

오이도 근처도 많이 발달하고 있는 것 같았다. 깨끗한 아파트 단지도 몇 개 들어선 것 같았다. 오이도에 온 것은 오랜만이었다. 한 6년만? 그간 거리도 더 깨끗해지고 뭔가 전체적으로 분위기 자체가 클린해진 느낌이 들었다. 다만 상점들이 호객행위를 하고 간판들이 전부 다닥다닥 지저분하게 붙어있고, 과도하게 불빛과 네온 사인으로 장식해 놓은 디자인은 그닥 바뀌지 않은 것 같았다. 게다가 이 날은 비가 와서 그런지 거리에도 사람이 거의 없었다.

오이도 근처도 많이 발달하고 있는 것 같았다. 깨끗한 아파트 단지도 몇 개 들어선 것 같았다. 오이도에 온 것은 오랜만이었다. 한 6년만? 그간 거리도 더 깨끗해지고 뭔가 전체적으로 분위기 자체가 클린해진 느낌이 들었다. 다만 상점들이 호객행위를 하고 간판들이 전부 다닥다닥 지저분하게 붙어있고, 과도하게 불빛과 네온 사인으로 장식해 놓은 디자인은 그닥 바뀌지 않은 것 같았다. 게다가 이 날은 비가 와서 그런지 거리에도 사람이 거의 없었다.

배고파서 점심을 먹으러 갔다. 칼국수를 먹을까 하다가 그래도 오이도에서 조개구이 한 번 먹어보고 싶어서 조개구이 집을 갔다. 예전에 친구와 월미도에서 먹어본 이후로 처음이니, 상당히 오랜만이었다. 비가 오는 날이라 가게 안에도 손님이 거의 없었다. 조개구이는 2명에 6만원 정도 했는데, 월미도 가격이라 비슷했던 것 같다. 게다가 연탄을 갖고 굽고, 사장님과 직원분이 직접 구워주셨다. 손님이 없어서 나름 행운이었다.

배고파서 점심을 먹으러 갔다. 칼국수를 먹을까 하다가 그래도 오이도에서 조개구이 한 번 먹어보고 싶어서 조개구이 집을 갔다. 예전에 친구와 월미도에서 먹어본 이후로 처음이니, 상당히 오랜만이었다. 비가 오는 날이라 가게 안에도 손님이 거의 없었다. 조개구이는 2명에 6만원 정도 했는데, 월미도 가격이라 비슷했던 것 같다. 게다가 연탄을 갖고 굽고, 사장님과 직원분이 직접 구워주셨다. 손님이 없어서 나름 행운이었다.

조개들이 맛있게 구워져서 잘 먹었다. 소스는 간장과 초장이었는데, 서브웨이처럼 더 다양한 소스를 조금씩 진열한다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석화도 구워주셨는데, 그게 뭐냐고 질문했더니 굴이라고 말해주셨다. 원래 여름은 철이 아니라 알이 작을 수도 있다고 했으나, 나중에 까 보니 알이 통통하게 있었다. 다양한 조개들이 나와서 이게 정말 다 서해 바다에서 잡히는 것인지 여쭤봤다. 내가 예전에 갯벌에 갔을 땐 이런 조개는 못 봤기 때문이다. 그러자 사장님은 "서해에서도 오고, 중국에서도 오고, 동해에서도 온다"고 하셨다. 한 마디로 조개는 어차피 사서 만드신다는 것이다. 약간은 실망했으나 이해도 되었다. 맛만 있으면 되지 뭐.

조개들이 맛있게 구워져서 잘 먹었다. 소스는 간장과 초장이었는데, 서브웨이처럼 더 다양한 소스를 조금씩 진열한다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석화도 구워주셨는데, 그게 뭐냐고 질문했더니 굴이라고 말해주셨다. 원래 여름은 철이 아니라 알이 작을 수도 있다고 했으나, 나중에 까 보니 알이 통통하게 있었다. 다양한 조개들이 나와서 이게 정말 다 서해 바다에서 잡히는 것인지 여쭤봤다. 내가 예전에 갯벌에 갔을 땐 이런 조개는 못 봤기 때문이다. 그러자 사장님은 "서해에서도 오고, 중국에서도 오고, 동해에서도 온다"고 하셨다. 한 마디로 조개는 어차피 사서 만드신다는 것이다. 약간은 실망했으나 이해도 되었다. 맛만 있으면 되지 뭐.

석화는 구울 때 탁 탁 튀어 오르고는 재가 떨어졌다. 껍데기가 석회질?로 되어 있어서 그렇다나. 아무튼 달걀 폭탄이 터지는 느낌이었다. 석화를 구울 때는 조심해야 한다. 석화 구이는 음식을 먹었다기 보다 한껏 액티비티를 즐기고 온 느낌이 들었다. 비 오는 날 해산물, 특히 굴은 조심해야 한다고 들어서 나중에 배가 아프지 않을까 걱정되었다. 그래서 이런 때엔 완전히 익혀서 먹는게 좋은 것 같다. (나중에 다행이 아프진 않았다.)

석화는 구울 때 탁 탁 튀어 오르고는 재가 떨어졌다. 껍데기가 석회질?로 되어 있어서 그렇다나. 아무튼 달걀 폭탄이 터지는 느낌이었다. 석화를 구울 때는 조심해야 한다. 석화 구이는 음식을 먹었다기 보다 한껏 액티비티를 즐기고 온 느낌이 들었다. 비 오는 날 해산물, 특히 굴은 조심해야 한다고 들어서 나중에 배가 아프지 않을까 걱정되었다. 그래서 이런 때엔 완전히 익혀서 먹는게 좋은 것 같다. (나중에 다행이 아프진 않았다.)

외로운 갈매기 형님

외로운 갈매기 형님

오이도의 거리. 거리 자체는 깨끗한 편이고 중간에 벤치도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건물들과 간판이 멋이 없고 도로가 상당히 좁은 것 같다. 또한 호객 행위가 강하진 않지만 있긴 했어서, "바닷가 한 번 보고 조개구이나 칼국수를 먹는다"는 옛~날부터 존재하는 패러다임에서 좀 더 발전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이도의 거리. 거리 자체는 깨끗한 편이고 중간에 벤치도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건물들과 간판이 멋이 없고 도로가 상당히 좁은 것 같다. 또한 호객 행위가 강하진 않지만 있긴 했어서, "바닷가 한 번 보고 조개구이나 칼국수를 먹는다"는 옛~날부터 존재하는 패러다임에서 좀 더 발전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이도 앞 갯벌. 몇 천 원을 내면 조개잡이 체험도 가능한 듯 하다.

오이도 앞 갯벌. 몇 천 원을 내면 조개잡이 체험도 가능한 듯 하다.

저녁에는 호텔에 가서 놀았다. 호텔 지붕에 수영장과 바가 있었는데, 수영장에서 온수가 나와서 수영하기가 좋았다. 비가 와도 사람들이 수영장에서 놀았다. 소래포구 쪽도 많이 발전한 것 같아서 왠지 뿌듯했다. 인천이 점점 더 발전하는 것 같다.

저녁에는 호텔에 가서 놀았다. 호텔 지붕에 수영장과 바가 있었는데, 수영장에서 온수가 나와서 수영하기가 좋았다. 비가 와도 사람들이 수영장에서 놀았다. 소래포구 쪽도 많이 발전한 것 같아서 왠지 뿌듯했다. 인천이 점점 더 발전하는 것 같다.

음식도 맛있었다. 가격도 착한 편이었는데 가령 파스타가 14000원 정도였다. 사실 하와이를 다녀온 이후로는 한국의 물가가 아주 저렴해 보이는 착시 효과가 있다. 끝.

음식도 맛있었다. 가격도 착한 편이었는데 가령 파스타가 14000원 정도였다. 사실 하와이를 다녀온 이후로는 한국의 물가가 아주 저렴해 보이는 착시 효과가 있다. 끝.

Replies:

Zesh_stsa

HostGator: HostGator is known for its affordable plans and reliable performance. They offer unlimited storage and bandwidth, a variety of hosting options, and excellent customer support. Bluehost: It is one of the most popular hosting providers, recommended by WordPress. They offer a user-friendly interface, excellent uptime, and 24/7 customer support. <a href=http://webward.pw/>http://webward.pw/</a>.

2023-08-01 21:45

Leave a Reply:












Password: